Q02572_900.jpg

식사 당번이 아닌 자들의 느긋한 한 때


Q02574_900.jpg

분주한 당번들


Q02576_900.jpg

고기 먹을 준비는 끝. 버너가 2개 뿐이었지만 화력이 좋아서 고기 수급에 그다지 차질은 없었다.


Q02580_900.jpg

덧없이 흩어져있는 화투장들이 MT의 끝을 예고하는 듯 했다.


Q02582_900.jpg

고기를 굽는 도중 잠시 자리를 비우거나 이야기 하는데 정신을 팔면 찜해두었던 것이 사라지는 희안한 경험을 하게된다.


Q02586_900.jpg

식사 후 박교수님의 생신축하 모임을 가졌다.


Q02587_900.jpg

급히 찍느라 구도가 엉망이지만 기록으로 남겼다는게 중요하지요.. 암..


Q02588_900.jpg

"초가 왜 이렇게 많냐?"


Q02596_900.jpg

교수님들과 신입생들의 건배.


Q02599_900.jpg

아.. 내가 엠티서 이런 사진을 찍을줄이야.. 저녀석도 생각했겠지. 내가 엠티서 옷을 벗을줄이야..


Q02601_900.jpg

사겨라~ 사겨라~ 잘 어울려~

profile
같은 시대에 태어나서 다행이야.